블로그 이미지
윤영식
Frontend Application Architecter, Full Stacker, KnowHow Dispenser and Bike Rider

Publication

Statistics Graph

Category

Recent Comment

2016.10.23 22:59 Angular/Concept

Angular v2가 정식 릴리즈되었다. Angular v1 은 Two-way data-binding 이라는 독특한 특징으로 인해 많은 사용자 층을 확보했지만 장점 만큼이나 성능상의 단점도 존재했었다. 또한 처음엔 쉬운듯 하면서 좀 더 깊게 들어가볼려고 하면 학습곡선이 갑작이 껑충뛰기도 했다. 가장 많이 사용했던 Directive(지시자)가 대표적이다. 많은 개발자가 만들어 놓은 지시자를 쉽게 가져다 쓸 수는 있지만 직접 만들어 애플리케이션에 접목하려 할 때 첫 문턱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jQuery사용에 익숙한 개발자에게 Angular v1 시점상의 차이로 Angular v1 방식의 개발패턴을 요구하기도 했다. 관성은 무섭다. 기존에 사용하던 방식을 버리고 Angular v1에 맞춰서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 가기란 곤혹스럽다. Angular v2 또한 그런 인식의 전환을 요구할까? 그렇다 그리고 아니다. 






웹 애플리케이션 흐름

웹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위해 우리가 사용하는 jQuery같은 라이브러리나 Angular, Backbone같은 프레임워크의 가장 1차적인 목적은 무엇일까? 나는 Data Projection이라 생각한다. 데이터를 화면에 출력하기 위해 DOM을 얼마나 쉽게 조작하고 상호 작용할 수 있느냐가 선택의 기준이라 생각한다. Data Projection을 일관되고 확장가능하고 배포가능하게 하는 방식으로 기술은 발전해 왔고, 현재는 화면에 대한 제어방식이 컴포넌트 기반 방식으로 발전해 오고 있다. 


Data Projection의 역사를 보면 초장기엔 Server Side Rendering 를 사용해 웹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 예로 JSP, PHP, ASP 같이 서버 미들웨어서 데이터를 조회하고 HTML을 조작하여 결과 HTML을 브라우져에 전송하던 시대이다. 




1세대에는 AJAX가 나오고 다양한 라이브러리나 프레임워크가 나왔다. 이때는 데이터변경에 대한 DOM반영이 서버에서 클라이언트 개발자의 몫으로 넘어오게 되었다. 즉, 직접 DOM 을 얻어와서 특정 위치에 넣어 주어야 했고, DOM에서 발생하는 이벤트를 Listening해서 처리하고 DOM에 반영하는 모든 작업이 웹 개발자가 직접 코딩하던 단계였다. Java의 프레임워크 역사로 보면 Struts 로 비유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2세대로 넘어오게 되면 Model을 DOM 에 반영하는 방식은 자동화 된다. 여기에 대표적인 프레임워크가 Ember 와 Angular v1 이다. 이때 부터 Single Page Application (SPA) 개발이라는 용어가 나오게 된다. URI 변경에 대한 대응으로 Routing  개념이 나오고, Data Projection후 원하는 일부 DOM을 변경하는 역할이 프레임워크로 넘어갔고, 웹 개발자는 좀 더 애플리케이션 비즈니스 로직에 집중토록 만들었다. Java 프레임워크로 비유하자면 Struts와 Spring Framework 초기버전의 중간 지대 정도 쯤이라 생각한다.  이때부터 Frontend (프론트앤드)라는 직군이 웹 개발자와 분리되기 시작한 지점이라 생각한다. 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태곤님이 작성한 "[번역] 프론트엔드 개발자는 왜 구하기 어렵나요?"를 참조하자. 2011년을 기점으로 2013년 웹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가 정착을 해가는 시기였고, 현재는 대부분의 스타트업이나 중견기업에서 2세대 웹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를 선택할 경우 프론트엔드 개발자와 백앤드 개발자를 구분하여 팀을 구성하고 있는 추세이다.





3세대는 2세대의 과도기를 거쳐 2세대의 장점을 흡수 하면서 성능상의 이슈를 해결하고, 점점 복잡해 지고있는 웹 애플리케이션을 보다 직관적이고 쉽게 개발할 수 있게 노력하고 있다. 대표적인 프레임워크로는 Facebook의 React와 Google의 Angular v2 (이하 Angular)이다. Angular는 Component기반 개발 방식으로 표준인 Web Components를 지원하며 Typescript를 기본 언어로 채택했다. Typescript는 Type 시스템을 제공하기 때문에 개발단계에서 버그의 가능성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React와 Angular에 대한 장단점은 손창욱님의 "React보다 Angular v2에 더 주목해야 하는 이유"를 참조하자. Java의 Spring Framework이 성숙하면서 Annotation 같은 기능이 추가되듯, Angular v2 프레임워크는 Java의 Spring 프레임워크 최신버전과 비유할 수 있다. 



Angular v1에 대한 개발 및 컨설팅을 3년 가까이 하면서 올해 초 Angular v2를 공부하고 기존 v1 코드를 v2 코드로 전환하면서 코드 베이스는 50%가량 줄었고, 반응속도는 30%가량 개선되었다. 8명 프론트앤드 개발자와 컨버전을 진행하면서 이구동성으로 말하는 것은 "코드가 직관적으로 변했다. 코드량이 현저히 줄었다. Typescript의 타입체킹으로 인해 실수를 최소화 할 수 있었다" 이다. 



Angular v2 왜 배워야 하는가?

Angular를 왜 배워야 하는가? 답하자면 안배워도 된다. 단순 홈페이지나 업무 화면이라면 쉽고 더 빨리 만들 수 있는 워드프레스나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DOM 핸들링 라이브러리나 플러그인을 사용해 개발하는 편이 낳다. 하지만 솔루션의 복잡한 요구사항을 지속적으로 반영해야 하고 DOM제어가 복잡해 질 가능성이 높다면 jQuery, React 같은 라이브러리 보다는 Angular 같은 프레임워크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최근에는 ES2015 표준이 확정되었고 최신 브라우져에 대부분 기능이 구현되고 있다. 2세대와 3세대 Data Projection의 가장 큰 개발 방식의 차이는 ES2015의 이해에서부터 시작한다.  즉, ES2015 문법을 잘 알고 사용하면 좀 더 쉽고 간단하게 코드 베이스를 유지하면서 오류를 최소화할 수 있다. 예로 -> 펑션은 this에 대한 오류를 방지하고, Set/Map등 Collection은 Java의 Collection과 유사한다. 



Angular v2 시작하면 초기에 배워야 하는 것들이 갑작이 늘어난다. 이것은 2세대와 3세대의 개발 패턴이 바뀌었음을 시사한다. ES2015 문법은 그대로 TypeScript에 녹아 있고, Type System과 Annotation 기능이 녹아 들어 더욱 편리한 개발을 가능토록 한다. 따라서 ES2015의 Syntax와 개념을 이해해야 한다. 그리고 Typescript를 다시 공부해야 한다. 또한 요즘 인기를 누리고 있는 Reactive Programming을 표방한 대표적인 라이브러리인 RxJS를 Angular가 근간으로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RxJS 에 대한 개념과 사용법을 익혀야 한다. 그런후 Web Components 란 무엇인지 알아야 하고, Angular 프레임워크의 아키텍쳐를 구성하는 개념인 Change Detection 동작원리, Dependency Management, Modulization 을 알아야 하고, 다음으로 주변의 Tooling System으로 SystemJS (Webpack), Gulp 등을 알아야 한다. 


이렇게 열거해 보니 참으로 배울 것이 많다. 다시 말하지만 안 배워도 된다. 하지만 자신의 근육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시키기 위해 고통스러운 인내의 시간은 필요하다. 배워야 하는 기준은 두가지 정도로 이야기 해본다. 


첫째, 서비스 버전업을 위해 요구사항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가?

둘째, 더 적고 직관적인 코드 베이스를 유지하면서 성능을 높이고 싶은가?


 

프론트엔드 개발자 직군이 새롭게 자리잡게된  5년기간 동안 많은 부분이 기존의 백앤드 개발 패턴과 유사해 지고 있다. 모듈 의존성 관리, 빌드 시스템, 프레임워크의 발전은 Java개발자들이 초장기 프레임워크 없이 개발하다 Struts를 만났을 때 기쁨에서 Spring을 만나 자유를 얻었지만 여전히 배워야 할 것들은 더욱 증가했음을 알것이다. 그러나 어쩌겠는가 우리는 더 게을러 지고싶다는 욕구가 있고 프레임워크가 그것을 만족시켜줄것이라는 희망을 품고 있는 한 배움과 진보는 계속될 뿐이다. 



참조


신고
posted by peter yun 윤영식
2016.02.19 12:10 Angular/Module System

모듈단위의 파일을 만들어 모듈간에 모듈을 로딩해서 사용하는 방법을 제시하는 것이 Module Loader의 역할이고, 만들어진 모듈을 어떻게 묶어 사용할지 제시하는 것이 Module Bundler의 역할이다. 이번 글에서는 Module Bundler에 대해 알아보자. 



            





파일 번들링의 일반적인 방식 


index.html 에 <script> 태그를 이용해 첫번째는 개발자가 직접 넣는 방법, 두번째는 Grunt 또는 Gulp의 프론트앤드 툴의 도움을 받아 자동으로 넣는 방법이 있다. 하지만 응답성능에 민감한 애플리케이션에는 초기 다량의 모듈 파일 전송이라는 네트워크 성능이슈를 야기한다. 따라서 운영시에는 좀 더 컴팩하게 파일을 묶을 필요가 있다. 

  - 파일을 합치고(Concatenate)

  - 압축(Minify)하는 과정을 거친다. 


통합하고 압축하는 역할에 대한 플러그인이 Grunt/Gulp에 모두 존재한다. 하지만 CommonJS 또는 AMD나 ES2015 네이티브 로더를 사용할 때는 브라우져에 진화적인 코드로 변환해야 한다. 이때 사용하는 것이 Browserify, Webpack, JSPM 와 같은 모듈 번들러이다. 




Browserify


NodeJS에는 다양한 패키지가 존재하고 NPM(Node Package Manager)를 통해 설치한다. 모든 패키지가 CommonJS에 맞춰 모듈 패턴으로 구현을 하고 있다. 만약 이를 브라우져에서 사용하고 싶을 경우에는 Browserify 의 도움을 받으면 된다.

  - CommonJS를 번들링할 때 사용한다. 

  - AST (Abstract syntaxt tree) 에 따라 require한 모듈에서 require하고 해당 모듈이 require하고 있는 모든 하위의 모듈의 의존 파일을 자동으로 묶어준다. 

  - browserify 명령에서 entry 파일만 지정하면 된다. 의존

// app.js

var math  = require('math');

...


// console

browserify app.js -o bundle.js 




Webpack


AMD 패턴의 모듈을 번들링 할 때는 RequreJS에서 제공하는 r.js를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애플리케이션에서 NodeJS의 모듈도 사용하고 AMD 패턴 모듈도 사용한다면 어떻게 될까?  

  - CommonJS, AMD, ES2015 방식에 대한 번들링이 가능하다 

  - Bunlde Chunk라는 단위 묶으로 나누어서 번들링이 가능하다 


* Naver D2 Webpack 상세설명 참조




RollupJS


웹팩과 유사한 차세대 모듈 번들러로는 RollupJS가 있다. 특히 모듈안에 있는 내용중 사용하지 않는 것은 제거하는 Tree-Shaking 기술이 존재한다. 

  - maths.js에 square와 cube 펑션을 export 한다

  - cube만 사용한다. 

// maths.js 

export function square(x) {

 return x*x;


export function cube(x) {

  return x*x*x;

}


// test.js 

import { cube } from './maths.js';

console.log( cube(5) ); 


Tree Saking을 한후 square를 제거한다. 나무를 흔들면 필요없는 것은 떨어지고 필요한 것만 남는 것과 같다. (예제)

(function () {

'use strict';


// This function gets included

function cube ( x ) {

// rewrite this as `square( x ) * x`

// and see what happens!

return x * x * x;

}


console.log( cube( 5 ) ); // 125

}());




 

JSPM 


SystemJS는 모듈을 로딩하는 일관된 API를(System.config, System.import) 제공하고 패키지를 받아오고 로딩하는 역할로 JSPM을 사용할 수 있다.

  - SystemJS를 위한 패키지 메니져이다. 

  - ES6 Module Loader로 불린다

  - npm, bower, GitHub으로 부터 로딩한다. 

  - 브라우져에서 NodeJS 패키지가 browserify와 똑같이 작동한다

  - 개발시에는 개별 파일로 관리하다가 프러덕션에서는 번들링을 한다. 

  - 사용자 가이드


Browserify ==> Webpack ===> JSPM 순서로 정리 해보자. 




Angular2에서의 JSPM/SystemJS
  - JSPM을 패키지 메니져로 사용
  - SystemJS를 모듈 로더로 사용
  - TypeScript를 ES2015 자바스크립트 슈퍼셋으로 사용
  - Angular 2 를 통해 웹, 모바일, 네이티브 개발 플랫폼으로 사용


Module Loader는 CommonJS, AMD, UMD, ES2015 스팩 방식이 있고, Module Bundler는 Browserify, Webapck에서 JSPM(+SystemJS) 방식으로 수렴되고 있다. Angular2를 하게되면 Module Loader로서의 SystemJS와 Module Bundler이면서 패키지 메니져 역할을 수행하는 JSPM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 Angular 2에서 Bundler에 따른 사용 모듈 목록



<참조>

  - 모듈 번들러 설명 

  - 모듈 번들러 비교 slideshare

  - Choose ES6 Modules

  - Grunt에서 파일들을 통합/압축하는 방법

  - Browserify 와 Webpack 비교 

  - ES2015 스팩  

  - ES2015의 import/export 이야기

  


신고
posted by peter yun 윤영식
2016.02.18 18:02 Angular/Module System

프론트앤드 자바스크립트 개발이 점점 복잡해 짐에 따라 모듈 패턴으로 코드를 작성하고 단일 책임 원칙(Single Responsibility Principle)을 지키는 것이 좋다. 모듈 코드를 작성한 후 모듈을 로딩하고 배포(번들링)하는 다양한 방법들이 존재한다. 먼저 Module Loader에 대해 살펴보고 다음 글에서 Module Bundler에 대해 정리해 본다. 







모듈 패턴


모듈패턴을 사용하는 이유

  - 유지보수성(Maintainability): 단일 책임 원칙에 따라 필요한 기능을 담고 있으면서 별도 폴더와 파일로 유지하면 변경이나 확장 발생시 찾고 수정하기 쉽다. 전제 조건은 외부에 노출하는 API를 일관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 이름공간(Namespacing): 자바스크립트에서 전역변수를 통한 개발을 하지 않는다. 이를 위해 즉시실행함수표현(IIFE)를 사용하여 전역변수의 오염을 방지하는데, 모듈 패턴 또한 전역변수 오명을 방지한다. 

  - 재사용성(Resuability): 모듈의 성격을 잘 나누어 놓으면 다음 프로젝트에서 그대로 사용해 쓸 수 있다. 보통 SDK나 Base Framework을 만들어 놓으면 초기 구축 비용을 최소로 할 수 있다. 


JohnPapa Angular 스타일 가이드를 보면 특별히 모듈을 지원하는 라이브러리의 도움없이 자바스크립트 모듈 패턴 방식으로 앵귤러 v1 코드를 작성토록 가이드하고 있고, 앵귤러 팀에서도 공식적으로 추천하고 있다. 

(function () {

    'use strict';


    angular

        .module('a3.common.action')

        .factory('currentAction', currentAction);


    /* @ngInject */

    function currentAction(ActionType, stateManager) {

        return {

            setDashboard: setDashboard,

            setWorkspace: setWorkspace

        };


        function setDashboard(dashboardId) {

            var action = {

                ...

            };

            stateManager.dispatch(action);

        }


        function setWorkspace(workspaceId, taskerId) {

            var action = {

                ...

            };

            stateManager.dispatch(action);

        }

    }

})();


순수 자바스크립트로 모듈 단위로 만든 후 상호 운영은 어떻게 해야할까? 일단 index.html에 설정을 하고 사용하는 순서에 index.html에 script 태그를 통해 로딩을 하는 간단한 방식을 생각해 볼 수 있다. 하지만 필요한 시점에 자바스크립트에서 로딩을 해서 사용하는 방식을 명시적으로 하려면 별도 로더의 도움이 필요하다. 




CommonJS & AMD & UMD


CommonJS는 지정한 코드를 동기적으로 로딩하는 방식으로 서버 사이드의 Node.js에서 사용한다. 

  - Object 만을 대상으로 한다.

  - module.exports 구문으로 Object를 export 한다

  - require 구문으로 Object를 import 한다. 

// 파일명: module.js 

function module() {

  this.hi = function () { return 'hi'; }

}

module.exports = module;



// 사용하는 파일: test.js

var module = require('module');

var m = new module();

m.hi();


위에서 require를 차례로 호출하면 동기적으로 하나씩 로딩을 한다. 즉, 비동기적이지 않기 때문에 로딩이 전부 되어야 수행이 된다. 브라우져에서 동기적으로 모듈 파일을 로딩하게 되면 모든 파일이 로딩된 후 화면이 실행되므로 성능 이슈를 야기할 수 있다. 따라서 CommonJS는 Node.js에서 주로 사용하고 브라우져에서는 사용하지 않는다. 


AMD(Asynchronous Module Definition)은 비동적으로 모듈을 로딩한다. 

  - Object, function, constructor, string, JSON 등 다른 타입들도 로딩이 가능한다. 

  - define 구문을 사용한다.

 define(['jquery', 'angular'], function($, angular) { 

   ...

 });


jquery, angular 파일에 대해 비동기적으로 로딩한다. AMD대표적 구현체로는 RequireJS가 있다. 


UMD(Universal Module Definition)은 AMD와 CommonJS의 기능을 둘다 지원하는 것이다. 

  - AMD, CommonJS를 고려한다 

  - 구현체로 SystemJS를 들 수 있다. SystemJS는 Universal dynamic module loader로 AMD, CommonJS뿐만 아니라 브라우져의 global scripts와 NodeJS 패키지 로딩을 하고 Traceur 또는 Babel 과 같이 작동할 수도 있다. 특히, Angular 2에서 사용한다.

  - 아래와 같이 CommonJS와 AMD를 체크하여 사용할 수도 있다. 구현 방식에 대한 다양한 예를 참조한다. 

(function (d3, jQuery) {

    'use strict';

   var Sankey2 = { ... };

   ....


    // Support AMD

    if (typeof define === 'function' && define.amd) {

        define('Sankey2', ['d3'], Sankey2);

    } 

   // Support CommonJS

   else if ('undefined' !== typeof exports && 'undefined' !== typeof module) {

        module.exports = Sankey2;

    } 

   // Support window

   else {

        window.Sankey2 = Sankey2;

    }


})(window.d3, window.$);


브라우져에서 ES6 module loader가 아닌 SystemJS (Universal module loader)를 사용할 경우 System.import 호출로 AMD, CommonJS, ES6 모듈 형식을 로딩할 수 있게 API를 제공하고  패키지 메니져로 JSPM을 사용할 수도 있다. JSPM은 무저항 브라우져용 모듈 패키지 메니져 (frictionless browser package management)로써 ES6 module loader가 작동하지 않는 곳에서 사용하는 Polyfill 이면서 AMD, CommonJS, Globals 자바스크립트 모듈 형식을 로딩할 수 있다. 



Native JS


자바스크립트 ES2015 (ES6)에서 모듈 로더를 공식지원한다. ES2015는 모듈의 importing과 exporting을 제공한다. (참조) 간결관 syntax와 비동기 로딩과 cyclic dependencies에 대해 보다 잘 지원을 한다. 

  - import, export 를 사용한다. 

// app.js 

export let count = 1;


export function hi() {

  return 'hi-' + count++;

}


// test.js

import * as app from './app';


console.log(app.hi());

console.log(app.count);



모듈로더에 대해 정리를 해보자. 자바스크립트 개발시 모듈 패턴에 입각하여 개발할 때 다양한 방식을 사용할 수 있으나

  - NodeJS 기반 서버 사이드 개발은 CommonJS 이고

  - Browser 기반 클라이언트 사이드 개발은 AMD구현체 중 하나인 RequireJS 를 사용한다. 


ppt에서 r.js는 RequireJS에서 제공하는 모듈 번들러이다. 모듈 로더에 맞는 모듈을 개발한 후에 모듈 파일을 운영 배포하기 위해 번들링 즉, 묶는 과정을 거친다. 번들링 방법은 대해 다음 글에서 살펴보자. 




<참조> 

  - 모듈 로딩 다이어그램

  - 모듈 로딩: CommonJS & AMD & UMD

  - 모듈 번들링: Browserify & Webpack 

  - CommonJS와 AMD - D2 

  - UMD 구현 예 

  - SystemJS: Universal dynamic module loader

  - Rollup.js: 차세대 Javascript module bundler

  - ES6 Module Loader Polyfill: Top Level SystemJS

  - ES6 vs CommonJS 비교

  - JavaScript Module Pattern

신고
posted by peter yun 윤영식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